Immigrant Family and Life

Immigrant Family and Life

November: Thinking Out of the Box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기)

4-5년 전에 다른 주로 이사를 간 한 한국인이 “여자 목사가 어디에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가 여러 사람들로부터 무식하다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그 사람은 그동안...

자식 농사를 잘 짓기 위해서는

한국 부모치고 자식 농사에 욕심이 없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을 만나면, 아이들 교육에 관해서 만큼은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만큼, 각자의 교육 배경과 가치관에 따라...

소셜 서비스를 위한 채권 발행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주정부

Manitoba 주정부는 지난 “made-in-Manitoba” Social impact bond(SIB)를 설계하기 위해 MaRS Centre와 10월 18일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한 바가 있다. SIBs(Social-impact bonds)는 건강, 교육, 직업훈련, 아동조기교육, 아동복지,...

매니토바에는 문화자원이 없다? 천만에!

매니토바를 떠나는 이유 가운데 한국인들이 종종 들먹이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한국인을 위한 문화적인 자원이 부족하다는 것인데, 그것이 과연 얼마나 실효성 면에서 근거가 부족한...

January: ‘살면서, 배우면서, 때때로 기뻐하면서’

By Olivia Do 오래 전부터 부지불식 간에 ‘살며 사랑하며’라는 단어가 자꾸 떠오른다. 분명 어디에선가 본 듯한 이 문구가 왜 그 유명한 독일 작가 헤르만 헤세가 쓴...

이민자가 살기 좋은 주: 매니토바의 매력은?

(지난 8월호 “매니토바에서 떠나는 사람들: 추위와 건강 때문이라고? 에 이은 두 번째 칼럼) 나의 가족은 캐나다에 꼭 오고 싶었기 때문에 매니토바 주정부가 요구하는 서약서에 사인을...

거저 먹으려는 양심에 털난 사람들

이 제목에 들어있는 낱말을 해체해 보면 무슨 의미인지 대충 짐작이 될 것이다. “거저” 라는 낱말은 공짜라는 것이고 “양심”이란 낱말은 인간 행실의 옳고 그름을 따지는...

매니토바에서의 한국 문화 소식

한국인 캐나다인으로서 나는, 날마다 쏟아져 나오는 신문 기사들 가운데 한국과 관련된 기사라도 찾게 되면 기쁜 마음과 함께 ‘무슨 이야기가 나왔을까’ 하는 궁금증을 동시에 가지고는...

2004년, 위니펙에 정착하다.

새로운 나라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은 이민자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같은 나라 안에서 이사를 가더라도 물 설고 낯 설은데 하물며 한번도 가보지...

캐나다는 직업의 귀천을 적게 따진다

By Olivia Do 개인의 경험에 의한 것이기는 하지만, 캐나다 문화를 이해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하여 이번 칼럼에 얼마 전에 만난 한 친구와의 대화를 소개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