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로서리 매장을 변화시키는 온라인 쇼핑

Sylvain Charlebois 그로서리 매장들이 하나씩 계속해서 온라인을 도입하고 있다. 지난 12개월간 거의 대부분의 대형 그로서리 회사들이 전자 상거래 전략을 발표했다. Costco는 온타리오에서 시범적으로 가정배달 서비스를...

정부는 퍼블릭 헬스에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

Trevor Hancock & Art Eggleton 2010년 캐나다 보건담당 장관은 Declaration on Prevention and Promotion이라는 선언문에서 “건강 증진, 질병과 장애 그리고 상해 예방이 헬스 시스템의 지속...

토론토, ‘짝퉁 뉴욕’에서 실리콘밸리의 라이벌로 급부상 (急浮上): CBRE 보고서

인구 280만(광역 지역을 포함하면 약 600만) 명의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가 차로 12시간밖에 걸리지 않는 미국뉴 욕의 그늘에서 벗어나 글로벌 인공지능 ( AI )허브로서...

레스토랑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슈퍼마켓이 증가

밴쿠버에 있는 T&T Supermarket의 첫번째 Seafood Bar에서는 그로서리 쇼핑객들이 주문한 새우, 조개 그리고 바닷가재를 요리하고 있다. 아시안들에 포커스를 맞춘 매장은 캐네이디언 그로서리 업계들이 쇼핑객을...

교사들의 전문성을 무시해서는 안된다.

Michael Zwaagstra “선생님들: 지식이나 스킬을 가지지 않고 있다고 해도 걱정하지 마세요. 당신은 학습을 리더하는 사람입니다. 강의가 아니라 질문을 하세요.” 이 말은 저명한 교육 전문가가 한 말이다....

“Innovation Cities Index 2018”에서 8위를 차지한 토론토

글로벌 컨설팅 업체의 분석에 의하면, 전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100대 도시의 거의 40 퍼센트는 미국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최대의 도시이며, 온타리오의 주도인 토론토는 지난해와 같은 8위를 차지한...

캐나다 헬스-케어 시스템에 기술 업그레이드가 필요

Gigi F. Osler 헬스 케어는 캐나다가 가장 앞서가는 분야 중에 하나이다. 기술은 치료와 진단의 모든 면에서 혁신을 일으켰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 우리는 뒤쳐지고 있다. 캐나다가...

Provincial Nominee Program 변화를 요구한 연방 Tories

연방 Tories는 매니토바 비즈니스들이 매년 수천명의 이민자를 후원하는데 사용하는 PNP (Provincial Nominee Program)에 대한 변경을 요구한다고 했다. 연방정부는 매년 캐나다의 모든 주에서 사용할 수...

가뭄으로 위협을 받는 캐나다 축산농가

가뭄은 캐나다의 농작물에만 영향을 준 것이 아니라, 축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블룸버그 뉴스가 보도했다. 세계 6번째 소고기 수출국인 캐나다에서 계속되는 가뭄으로 목초지가 말라붙고, 소들이 먹는...

식물성 단백질은 식품 업계의 새로운 트랜드

한때 육류가 지배적이었던 패스트 푸드와 캐주얼 레스토랑 세계에 채식주의자와 완전 채식주의자 메뉴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레스토랑들은 최근 육류 가격이 높아지고, 인도주의 및 건강에 도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