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코로나19 감염예방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마스크 전달 예정

주토론토대한민국총영사관은 한국 정부(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의 지원으로, 온타리오(오타와 제외) 및 마니토바에 거주하는 캐나다 참전용사(224명)에게 한국산 보건용 마스크를 전달 (참전용사 자택으로 개별 발송)할 예정이다.

아울러, 총영사관은 캐나다 참전용사는 물론이고 관할지역내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 참전용사(대한민국 6·25 참전유공자회 캐나다 동부지회 회원 124명)에게도 마스크를 전달할 예정이다.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로, 주토론토총영사관은 대한민국이 큰 위기에 처했던 6·25전쟁 당시 캐나다 참전용사가 보여준 희생과 공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코로나19 감염예방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에서 마스크 해외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있으나 ‘인도적 목적’ 등의 사유로 예외적으로 반출이 허용될 수 있었다. 이번 유엔참전용사 마스크 지원은 ‘70년 전 받은 은혜에 대한 대한민국 정부의 보답’ 이라는 의미로, 외교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업통상자원부 등 한국 정부의 여러 관계기관의 협조가능 할 수 있었다.

주토론토총영사관은 5.27.(수) 오후 14:00시 청사에서 Korean Veteran Association의 Don Suddon Heritage Unit 회장, Doug Finney Heritage Unit 前회장 및 김찬호 대한민국 6·25 참전유공자회 캐나다 동부지회장을 초청하여 보건 지침(5명 이하 모임, 2m 이상 거리 두기 등) 준수 하에 마스크 전달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기사제공: 주토론토총영사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