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행이 결정된 탄소세 정책을 포기한 Pallister

Dan Lett

매니토바의 Pallister 주수상은 10월 3일 지난 2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12월 1일부터 실시하기로 연방정부와 합의한 탄소세 정책을 갑작스레 포기한다고 발표했다.

Pallister 수상은 10월 3일에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연방정부는 매니토바 주정부가 지난 2년간 연구를 통해 수립한 정책을 “존중”하지 않기 때문에, 탄소세 정책을 포기한다고 했다. Pallister가 말한 “존중”의 의미는 명확하지 않다. 연방정부와 매니토바 주정부는 탄소세를 설정하는 수준에 대해 다른 의견을 갖고 있으며, 정책과 방법론에 대해 합의를 보지 못한 상태이다.

Pallister 수상은 10월 4일에 다시 가자들에게 설명하려고 했지만, 그의 표정을 통해 진정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었다. 그가 의사결정을 번복한 이유는 매니토바의 기후변화정책에 대해 연방정부의 존중이 부족한 것에 관한 것은 아니었다. 이것은 자신과 총리 사이의 존중에 대한 것이었다.

Pallister 주수상은 Justin Trudeau 총리의 최근 방문과 관련이 있다고 인정했다.

두 리더는 9월 11일 위니펙에서 열린 Canada Goose 새로운 공장 오픈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만남을 가졌다. 행사에 참여하기 전에 Pallister 주수상과 Trudeau 총리는 주청사에서 별도의 면담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탄소세 정책을 둘러싼 연방과 주정부의 많은 논쟁, 온타리오 주수상으로 Doug Ford 당선과 같은 여러 사항들이 있었지만, 두 사람의 미팅은 시종 좋은 분위기였다. 이런 만남은 총리가 지방을 방문할 때 자주 있는 것이 아니다. 두 리더는 현재 정책적으로 다른 면이 많이 있기는 하지만, 좋은 해결방안을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었다.

이어진 Canada Goose 행사에서, Trudeau 총리는 Pallister 주수상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그는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한 완전한 계획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컨서브티브의 지도자를 만난 것은 정말로 환영할 만한 일이다.”고 했다.

아마, 그 다음에 Trudeau 총리가 한 말이 이번주 Pallister가 입장을 변경하도록 결정하는데 불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총리는 온타리오의 Ford 주수상과 사스캐치완의 Scott Moe 주수상을 (두 사람은 연방정부가 추진중이 탄소세에 반대하기로 약속했다.) 염두에 둔 듯이 “기후변화에 대처해야 한다는 모든 캐네이디언들의 목소리가 전국으로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Pallister는 10월초에 열린 장관들 과의 회의에서 두명의 주수상들과는 거리를 두겠다고 했지만, 연방정부와 과격한 두명의 주수상들 사이에서 많은 모욕감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Pallister는 Trudeau 총리와 면담을 할 당시의 협조적인 말투와 유화적인 제스처에서 입장을 바꾸었다. 그는 “연방정부가 자체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계획을 만들에 내겠다는 매니토바의 바램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만약에 이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자신이 1년넘게 주장했던 탄소세 계획을 포기하는 것에 대한 좋은 변명거리가 아니다. 반대로 왜 그것을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을 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했어야 했다.

만약에 Pallister가 진심으로 존중심이 부족했다고 느꼈다면, 매니토바에서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하여 Made-in-Manitoba 계획을 방어하는데 총력을 다했을 것이다. 그는 연초에 자신의 계획을 관철시키기 위해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것을 발표한 바가 있기도 하다.

실제로, Pallister는 연방정부가 자신에게 존중심을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것을 포기했을까?

이것은 이해가 안된다.

Pallister가 자신의 결정을 뒤집어 버렸기 때문에 혼란은 더 가중되고 있다.

매니토바 주정부가 탄소세 계획을 철회하면, 2019년 1월부터 연방정부가 설정한 탄소세 계획이 적용될 것이다. 이것은 지방정부가 명확한 탄소세 계획이 없으면, 연방정부안으로 대체된다 것이 헌법에 나와 있다는 사실이라는 것을 Pallister도 알고 있다. 연초 Pallister는 이것에 대해 법적인 해석을 요구한 바가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주정부의 Rochelle Squires 장관 (Sustainable Development 담당)이 컨서브티브 지지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편지에서, Squires 장관은 만약에 주정부가 행동을 취하지 않으면, 연방정부가 세금을 부과할 법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대안이 아니다.”고 했다.

비록 Pallister가 탄소세 계획을 철회한다 해도, 매니토밴들은 연방정부에 탄소세를 납부할 것이고, 주정부는 연방정부로부터 탄소세를 받을 것이다.

주정부가 독자적인 탄소세를 적용하지 않더라도 연방정부가 탄소를 부과할 것이며, 연방정부는 징수한 탄소세를 주정부로 돌려줄 것이다. Pallister가 자신의 계획을 포기한다고 해도 탄소세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안심이다.

그러나 내용을 좀더 깊게 들여다보면, Pallister가 말한 존중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일을 통해 다시한번 입증된 사실은 정치 지도자로서의 신념이 깊지 않고, 너무나 얇은 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좀더 심하게 말하면, 조크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다.

Trudeau 총리가 매니토바 탄소세를 존중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Pallister 주수상과 Trudeau 총리는 캐네이디언들이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도록 하는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Trudeau 총리는 Canada Goose 행사장에서 Pallister 주수상을 놀리지 않았다. 단지, 그는 어색한 순간이 다가오는 것을 막기 위해 경솔한 표현을 했다는 것이다. (Source: Free Press. Don Lett: Columnist) (정리: Staff)

A Made-in-Manitoba Climate and Green Plan

다음은 매니토바 주정부가 결정했던 탄소세와 관련하여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전체요약이다.

Oct. 27, 2017 – Province publishes climate and green plan:

Premier Brian Pallister and Sustainable Development Minister Rochelle Squires unveil Manitoba’s Climate and Green Plan at a news event at Oak Hammock Marsh. It includes a carbon tax that would start — and stay — at $25 per tonne.

“We have a better plan than the plan that they’re advocating,” Pallister said of the federal government. “I don’t think they’ll win in court. But I would prefer that in the court of public opinion that we make clear to Ottawa that our better plan is the one supported by Manitobans.”

Dec. 18, 2017 — Squires says Manitoba’s plan is better than Ottawa’s:

The Manitoba carbon tax plan will ultimately lead to greater reductions in emissions than the escalating federal levy targets will, according to Squires. “It would be very unfortunate, and frankly counterproductive, for the federal government to come in and penalize us with a price that we are not prepared to go to when we’re already committed to strong action on climate change.”

March 12 – Budget outlines carbon tax benefits:

After publishing Budget 2018, then-finance minister Cameron Friesen said: “All carbon tax revenues received over four years will be returned to Manitobans through tax reductions.”

March 15 — Manitoba introduces green plan bill:

Squires introduces Bill 16 (Climate and Green Plan Implementation Act) in the legislature, which includes a made-in-Manitoba carbon pricing scheme. She told reporters: “The government should be taxing things we don’t want, like pollution, and not taxing things we do want, like economic growth.”

April 5 – Feds explain plans for green tax in Manitoba:

An Environment Canada spokesman said the federal government planned to collect a top-up carbon levy from Manitobans, if provincial levies fall short of Ottawa’s preferred tax plan. Again, Squires backs Manitoba’s plan.

“The focus of the carbon levy should be on outcomes,” she said. “Manitoba has done its homework in designing a carbon pricing system that strikes a careful balance.”

April 6 – Pallister tells Ottawa to “back off” on carbon tax:

“I have a simple message for Ottawa today: back off or we’ll see you in court,” the premier said. “If you can’t prove your plan works better than the Manitoba plan, you have no right to invoke any higher levy on the people of Manitoba.”

July 19 – Ford tweet denied by Pallister camp:

During a premiers meeting in New Brunswick, Pallister meets with his Ontario and Quebec counterparts, Doug Ford and Philippe Couillard, respectively, to discuss carbon pricing. After the meeting, Ford tweets Pallister had committed “to working together to ensure that no carbon tax is ever imposed on the people or our great provinces.” The tweet is deleted, however, when Pallister’s camp disagrees with Ford’s message.

July 26 – Polls show provincial support for carbon tax softening:

David McLaughlin, the architect of Manitoba’s green plan, said internal PC party polling showed Manitobans preferred the provincial carbon tax plan to Ottawa’s version. “Pallister absolutely picked the sweet spot. There was some foresight put into it.”

July 30 – Plan for large-scale emitters:

Squires lays out the province’s output-based pricing system for six large-scale emitters, which exceed 50,000 tonnes of carbon dioxide emissions per year.

“They are going to look at this as an opportunity to start to reduce their emissions profile,” she said. “Many of them have already begun the work, and we’re going to be moving hand-in-hand with them as we move forward to ensuring that they achieve their goals to (reduce) carbon emissions and pay less carbon price.”

Aug. 30 – Province rebukes carbon-related report:

After the 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 releases a report decrying Manitoba’s green plan, a government spokesperson said: “It is better to keep this money in Manitoba than to lose it in a courtroom… Manitoba’s flat, $25-per-tonne, economy-wide carbon tax and output-based pricing system for large industrial emitters is projected to reduce emissions by 80,000 tonnes more than the federal plan that starts at $10/tonne and climbs to $50/tonne by 2022.”

September – Squires sends letter in support of carbon tax to party members:

In a letter sent to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Squires says the PCs have been hearing “a lot about the upcoming carbon tax,” including concerns from members.

“As Saskatchewan and Ontario are now doing, your PC team considered taking legal action to fight the tax. We obtained a legal opinion, which concluded that Ottawa does have the power to impose a carbon tax on provinces that do not introduce their own. In other words, Manitoba gets the Trudeau tax if we don’t have our own plan. Doing nothing is not an option,” she wrote.

Sept. 11 – Trudeau visits Winnipeg:

Pallister and Prime Minister Justin Trudeau sit down to discuss various provincial-federal matters, including the carbon tax. Asked if he had convinced Trudeau to his way of thinking, the premier said: “Not at this point, but I expect that that’s something we’re going to have to continue to pursue.”

Oct. 3 – Pallister scraps plans for provincial carbon taxes:

During his first address of the fall legislative sitting, Pallister announces his government will “say no” to carbon taxes imposed by Ottawa, as the federal government does “not respect Manitoba’s (climate and green) plan.” According to the premier: “Either you’re going to stand up for Manitobans in a year, when the feds come in, as they’ve threatened to do, with a higher carbon tax, or you do it now. And we’re doing it now.” (Source: Free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