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일부로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매니토바, 알버타, 사스캐치완

캐나다 프레리 지역인 매니토바, 알버타 그리고 사스캐치완의 주정부들은 10월 1일자로 시간당 최저임금을 인상한다.

알버타는 시간당 최저임금이 현재 13.60 달러에서 캐나다 최고인 15.00 달러로 인상된다.

매니토바는 지난해 주의회에서 시간당 최저임금은 전년도 인플레이션 상승률을 적용한다는 법률을 정했기 때문에 현재의 11.10 달러에서 20센트 인상된 11.35 달러이다. 매니토바 주정부의 Blaine Pedersen 당당장관(Growth, Enterprise and Trade Minister)은 “전년도 인플레이션을 기준으로 인상하기 때문에 예측 가능하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사스캐치완의 경우는 시간당 최저임금이 현재의 10.96 달러에서 10센트 오른 11.06 달러이다. 사스캐치완의 Don Morgan 노동담당장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2011년부터 예측가능한 정책으로 고용주와 근로자들이 시간당 최저임금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사스캐치완은 다른 주에 비해 최저임금이 낮지만, 개인 소득세율이 낮으면서 공제비율이 높기 때문에 저소득층에게는 더 유리하다.”고 했다.

사스캐치완도 매니토바와 마찬가지로 2017년 인플레이션을 기준으로 최저임금을 인상한다.

알버타의 NDP 정부는 2015년 집권당시 10.20 달러이던 시간당 최저임금을 매년 인상하고 있다. 알버타의 시간당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Canadian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에서는 올해 9월 기준으로 알버타 스몰 비즈니스 오너들의 자신감이 전국평균을 밑돌고 있으며,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도 지연되고 있기 때문에 비즈니스 오너들에게는 과격한 인상률이라고 했다.

온타리오의 PC정부는 올 봄 선거에서 공약한대로 내년도에 있을 최저임금 인상시기에 현행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Laurie Scott 노동담당장관은 이전 리버럴 정부의 공약대로 15 달러로 인상하는 것이 아니라, 현재의 14 달러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Sta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