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네이디언에게 가장 호감도가 높은 직업은 소방관과 간호사의 순

캐나다 서부지역의 대표적인 여론조사 기관인 Insights West가 캐나다 전역을 대상으로 호감도가 높은 직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참여자들은 소방관에 대해 가장 높은 점수를 주었으며, 다음으로는 간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전역을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조사에서 캐네이디언의 92 퍼센트가 소방관에게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였으며, 다음으로는 91퍼센트의 간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5명의 캐네이디언 중에서 4명 이상이 호감도를 나타낸 직업은 농부 (88 퍼센트), 의사 (87 퍼센트), 교사 (86 퍼센트), 과학자 (84 퍼센트), 엔지니어 (82 퍼센트), 수의사 (82 퍼센트), 건축사 (82 퍼센트)의 순이었다.

호감도 평가에서 10명 중에 7명 이상이 “매우 긍정적” 또는 “다소 긍정적” 이라고 답한 직업은 치과의사 (78 퍼센트), 회계사 (75 퍼센트), 군인 (74 퍼센트), 경찰 (71 퍼센트), 정신과 의사 (71 퍼센트), 운동선수 (70 퍼센트), 언론인 (70 퍼센트)의 순이었다.

절반 이상이 호감도를 나타낸 직업에서는 판사 (68 퍼센트), 자동차 정비사 (62 퍼센트), 배우 및 예술가 (61 퍼센트), 건설업 종사자 (56 퍼센트), 신부와 목사 (52 퍼센트), 은행원 (51 퍼센트)의 순서였다.

설문에서 호감도가 50 퍼센트를 넘어서지 못한 직업으로는 변호사 (48 퍼센트), 부동산 중개인 (47 퍼센트), 기업체 임원 (47 퍼센트), 조사 전문요원 (42 퍼센트), 자동차 세일즈맨 (26 퍼센트), 정치인 (22 퍼센트) 등이었다.

2017년 조사와 비교해 호감도가 가장 높게 상승한 전문직으로는 조사 전문요원 (34 퍼센트에서 42 퍼센트)과 언론인 (62 퍼센트에서 70 퍼센트)이 있었다. 반대로 호감도가 가장 많이 추락한 전문직으로는 자동차 정비사 (74 퍼센트에서 62 퍼센트), 배우 및 예술가 (68 퍼센트에서 61 퍼센트) 그리고 신부와 목사 (59 퍼센트에서 52 퍼센트)였다.

2016년 조사와 동일한 점은 자동차 세일즈맨 (26 퍼센트)와 정치인 (22 퍼센트)이 가장 낮은 호감도를 기록 했다는 것이다. 정치인의 경우는 여성 (21 퍼센트), 55세 이상 (15 퍼센트) 그리고 대서양 연안 거주자 (12 퍼센트)들이 낮은 점수를 주었다.

Insights West의 Mario Canseco 부사장은 “특히, 경찰에 대해서는 세대간에 큰 격차를 보였다. 18세에서 34세 사이에서는 34 퍼센트, 35세에서 54세 사이에서는 23 퍼센트 그리고 55세 이상에서는 19 퍼센트가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고 했다. (Sta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