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ersity Times, Korean Gov’t Award Ambassador’s Peace Medal to Aboriginal Korea War Veteran

THE Korea government has given Sgt. Tommy Prince’s nephew – also known as Chief of Brokenhead Ojibway Nation – the Peace Medal on January 20 this year, on behalf of the former’s bravery and service during the Korean War.

Sgt. Prince saw action in the Korean War twice. He was also a veteran of World Word II. After the Korean War, Sgt. Prince became the head of Brokenhead Ojibway Nation. He died in the late 1990s.

Role Model

Sgt. Prince has been a role model for the Aborigines, who honoured him by naming a school and a road in a reserve as “Sgt. Tommy Prince”. A cadet in Winnipeg also carried his name: 553 Sgt. Tommy Prince, of the Royal Canadian Army Cadet Corps.

A memorial stone has also been erected in Kildonan Park, along with a bust in honor of his service and in remembrance to the place where he was born.

On Remembrance Day last year, a good number of Koreans were seen visiting the park and looking at the memorial stone.

Sharing the Honor

In an interview with The Diversity Times during the medal’s turnover, Jim Bear who is currently Chief of Brokenhead Ojibway Nation, said: “Thank you, Diversity Times, for giving this medal. I also thank the Korean government for giving honour to my uncle. I will share this gratitude with our communities.”

Expanding Relationships

Diversity Times publisher Wonjae Song has since been in touch with Chief Bear, who expressed his interest in expanding relationships with the Aboriginal community. The Chief suggested conducting activities with diverse groups for the 150th anniversary of Canada Day this year.

Active Role

Song, who has visited indigenous reserves recently, said they are still discussing in more detail the holding of activities. The Korean government has been awarding the Ambassador’s Peace Medal to Korea war veterans since 2010. (Staff)

 

‘평화의 사도’ 메달을 받은 애보리지널 한국참전용사

지난 1월 20일 금요일, 한국 정부가 수여하는 ‘평화의 사도’ 메달이 참전용사 Sgt. Tommy Prince씨의 조카인 Jim Bear 씨에게 전달 되었다. Sgt. Tommy Prince 씨는 세계2차대전에 참여한 것은 물론이고, 한국전쟁에도 2번이나 참여한 드문 경력을 가진 용사로 애보리지널 사회의 정신적인 지주와 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이다.

그는 한국전쟁에 참여한 후, Brokenhead Ojibway Nation의 최고 책임자를 지냈다. 애보리지널 리저브에는 그의 이름을 딴 학교 (Sargent Tommy Prince School)도 있고, 도로도 있다. Sargent Tommy Prince 의 용맹스런 군인정신을 후세들이 본받도록 하기 위해 위니펙 시내의 Royal Canadian Army Cadet Corps. 에는 그의 이름을 딴 553 Sgt. Tommy Prince Cadet 가 운영되고 있기도 하다. 주청사에는 Sgt. Tommy Prince를 소개하는 동판이 전시되어 있기도하다.

Sgt. Tommy Prince씨가 태어난 곳이 Kildonan 지역이라 Kildonan Park 입구에는 그를 기리는 기념석을 놓은 작은 녹지대가 있고, 안쪽에는 동상이 세워져 있다. 지난 해 Remembrance Day에는 몇몇 한국인들이 모여 Sgt. Tommy Prince 동상 앞에서 기념식을 갖기도 했다.

이날 메달을 전달 받은 Chief Jim Bear씨는 Sgt. Tommy Prince 씨의 조카이면서 Brokenhead Ojibway Nation의 Chief이다. Chief Jim Bear는 “우리 리저브와 위니펙 사무실을 몇 번이나 찾아와 준 송원재씨와 도은경씨에게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한국정부가 잊지 않고 전쟁 용사를 예우해 주는데 감사드리고, 인디저너스 커뮤니티에도 감사함을 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hief Jim Bear의 사무실로 메달을 전달한 본지의 발행인은 그동안 몇 차례 Sgt. Tommy Prince씨의 후손들이 사는 리저브를 방문하면서 교류를 쌓고 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캐나다 데이 행사를 공동으로 실시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교류기회를 늘려보고 싶다”고 했다. 또한 이를 구체화 하기 위해 담당자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Sta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