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한글학교 교육과정과 성취기준 개발 착수

주토론토총영사관 캐나다한국교육원(원장 이병승)과 캐나다 온타리오 한국학교협회 (회장 최 셀레리나)는 ‘온타리오 한글학교 교육과정 및 성취 기준’ 개발에 착수하였다.
한글학교의 교육과정 및 성취기준은 한글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 학년별로 성취하기를 권장하는 한국어 및 한국 역사 • 문화교육의 내용과 도달해야 할 수준을 제시하는 문서이다. 온타리오 협회와 교육원은 한글학교 학생들이 학교 생활을 통해 어떤 내용을 어느 정도 성취하였는지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여 학교마다 효율적인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개발 취지를 밝혔다.
실제로 학부모들은 오랜 기간 동안 아이들이 한글학교에 다니고 있으나 우리 아이의 한국어 사용 능력이 얼마만큼 되는지 알 수 없었다고 한글학교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놓기도 하였다. 또한 학생 들이 반복되고 수준에 맞지 않는 내용 때문에 한국어 배우기를 꺼려한다는 비판도 제기되어 왔었다.
교육원과 온타리오 한국학교협회는 대학교수 2인, 한글학교 교사 4인, 외부 전문가 2명 등 8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을 구성하여 개발을 시작하였으며, 지난 25일 첫 회의를 영사관에서 가졌다. (기사제공: 주토론토 총영사관 캐나다한국교육원)